녹색병원 대표번호 : 02-490-2000

병원소식

건강정보

  • 병원소식
  • 건강정보
[종합내과] 당뇨병 - “제가 당이 높다구요?”
  • 글쓴이 관리자
  • 조회수 600

2020년 당뇨병 환자수는 2010년의 두 배  


일생에 걸쳐 한국인 3명 중 1명은 앓게 되고, 국내 6대 사망원인 중 하나이며 동시에, 사망원인 2위인 심장질환과 4위인 뇌혈관 질환의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가 되는 질환이 무엇일까요? 바로 ‘당뇨’입니다.

 

최근 국내 당뇨병 환자가 600만 명을 넘어섰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당뇨병 고위험군인 당뇨병전단계의 인구가 약 1,583만 명인 점을 감안할 때, 우리나라 국민 2,000만 명 이상이 당뇨병 또는 당뇨병 위험에 시달리고 있다고 보는 것인데요. 대한당뇨병학회가 발표한 ‘당뇨병 팩트 시트 논문(Diabetes Fact Sheet in Korea 2021)’에 따르면 2020년 현재 우리나라 30세 이상 당뇨병 환자는 약 600만 명으로, 학회가 2012년 당뇨병 팩트 시트를 발행한 당시에 ‘2050년에나 도달할 것으로 예측’한 환자 수(591만 명)를 30년이나 앞서 추월한 셈입니다. 2010년 당뇨병 환자수가 312만 명임을 감안했을 때 10년 새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입니다. 


한국은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2020년 현재 국내 당뇨병 환자 중 65세 이상이 39.2%라고 합니다. 특히 65세 이상의 여성은 2명 중 1명(51.2%)꼴로 당뇨병을 앓고 있으니 인구의 고령화, 초고령화에 따라 당뇨병 관리의 중요성도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당뇨가 뭔가요? 


당뇨란 혈액 속에 당분, 이른바 혈당이 너무 높아 몸에 여러가지 문제를 일으키는 상태를 말합니다. “허벅지 근육은 곧 당분 저장소”라는 말도 있는데요. 당분을 머금어줄 체내 근육이 줄어들고, 혈당을 낮춰주는 호르몬인 인슐린의 분비도 줄어들어 생기는 병이 당뇨입니다.

 

‘당뇨(糖尿)’라는 이름은 혈중에 당 수치가 높으면 소변으로 당이 빠져 나가기에 붙여졌습니다. 그 과정에서 많은 수분을 함께 내보내게 되면 탈수가 되어 물을 많이 마시고, 물을 많이 마시면 다시 소변으로 당이 빠져나가면서 영양분이 빠져나가기에 살도 빠지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흔히 그 특징을 3多증상이라고 합니다.(물을 많이 마시고, 소변을 많이 보고, 많이 먹는 데도 살이 많이 빠지는 증상)

 

당뇨 증상과 합병증의 위험 


최근에는 건강검진을 통해 당뇨로 의심되는 증상이 생기기 전인 초기단계에서 확인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앞에서 말한 당뇨 증상들은 약과 식이조절을 통해 혈당을 조절하면 쉽게 해결이 되지만, 악화되는 상황을 방치한다면 되돌릴 수 없는 피해를 입히기도 합니다. 


당뇨에 걸리면 피가 설탕물처럼 끈적해지기 때문에 혈관에 기름때가 끼고 혈관이 좁아지게 됩니다. 눈이나 신경에도 직접적인 피해를 주어 실명을 하거나, 다리가 썩어 절단을 해야 하는 상황까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당뇨는 콩팥이 안 좋아져 투석을 하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그 외에도 뇌혈관, 심장혈관이 좁아져 심근 경색, 뇌경색으로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때문에 당뇨는 초기부터 통합적이고 적극적인 관리를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철저히 관리만 한다면 합병증에 걸리지 않고 건강한 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습니다.

 

당뇨 관리는 어떻게 하나요? 


병원에서는 환자에게 다른 심한 병이 있거나 당장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 우선 먹는 약으로 대부분 치료를 하게 됩니다. 먹는 약으로 잘 조절되지 않는다면 약을 늘려가다가 주사제로 치료를 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식이요법 및 운동요법도 약물요법 못지않게 중요하며, 때로는 더 효과가 있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약물치료와 함께 병행한다면 건강하게 당뇨를 관리할 수 있기에 식이조절과 운동은 필수적입니다.


식이는 설탕이 많이 들어간 식품을 주로 제한해야 합니다. 과자, 사탕, 꿀, 초콜릿, 껌, 물엿, 아이스크림, 케이크, 과일 통조림, 식혜, 쥬스 등을 피해야 합니다. 이러한 식품들은 섭취 후에 빠르게 혈당을 올리므로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 밖의 여러 종류의 식품은 골고루 섭취하시면 됩니다. 흰쌀밥 대신 잡곡밥이 더 좋으나, 소화에 문제가 있는 분들께도 강제하지는 않습니다. 당뇨병에 걸린 분들에게 제한하는 육류는 없습니다. 다만 너무 과하거나 기름지지 않게 드셔야 합니다.

 

운동은 본인의 능력과 사정에 맞게 선택하시면 됩니다. 주 150분 이상 숨이 찰 정도의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운동은 앞서 말한 시간기준에 충족하지 않더라도, 조금의 운동만 해도 관리에 도움이 되기에 적극적으로 권유 드립니다.




글_ 백상익 종합내과 과장, 내과 전문의 

■진료 문의 : 녹색병원 종합내과 

☎ 02-490-2160


목록





이전글 공황장애, 자가 치료가 가능한가요?
다음글 갱년기 여성의 건강관리와 골다공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