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병원 대표번호 : 02-490-2000

건강증진센터

건강정보

  • 건강증진센터
  • 건강정보
무더운 여름철, 발병하기 쉬운 ‘열사병’
  • 글쓴이 관리자
  • 조회수 8690

 

무더운 여름철, 발병하기 쉬운 ‘열사병’

 

응급처치 요령 및 예방법을 알아보자!


 

더워진 공기와 내리쬐는 뜨거운 태양빛은 우리의 몸을 급격히 지치고 무기력하게 만들어 일사병과 열사병에 걸리기 쉽다. 실제로 지난 몇 해 여름(7월~8월)동안 열병관련 질환으로 사망한 사람이 자연재해로 사망한 사람보다 더 많았다. 따라서 여름철에는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열경련, 일사병, 열사병의 증상과 치료방법
<열경련>은 흔히 심한 운동을 한 후나, 탈수로 인해 발생하며, 근육경련, 피로, 어지러움, 실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열경련이 발생하였을 때는 경련이 진정될 때까지 환자를 그늘에 앉히거나 눕히고, 물을 섭취한 후 시원한 곳에서 쉬게 하여야 한다.


<일사병>은 뜨거운 햇볕아래 오랫동안 있을 때 발생한다. 일사병에 걸리게 되면 심한 갈증을 느끼고 의식이 혼미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일사병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그늘지고 신선한 장소로 옮긴 후 의복을 벗겨야 한다. 물이나 이온음료를 충분히 마시되, 소금을 따로 먹으면 안 된다. 또한 의식이 흐려지거나 체온상승 시에는 병원으로 긴급후송 해야 한다.


<열사병>은 일사병과 마찬가지로 더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어 발생하며 특히 집중호우와 폭염으로 인한 지속적인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 많이 나타난다. 특히 나이가 많은 사람, 심장병이나 당뇨병 등 질환이 있는 환자들이 걸리기 쉬운 질환이다. 열사병은 일사병과 비슷한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하지만 몸에 고열이 발생하고 정신이상을 보이는 것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이럴 경우 환자의 옷을 벗기고 젖은 수건이나 젖은 담요를 덮어주거나 부채질 등을 통해, 최대한으로 빨리 환자의 체온을 낮춰주고, 신속히 병원으로 후송하는 것이 중요하다. 열사병은 증세가 심각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위험한 질병이므로 특별히 유의해야 한다.

 

TIP 열로 인한 질환 예방법
- 물은 목이 마르기 전에 미리 마시고 자주, 충분히 섭취할 것
- 음료수(이온음료)를 많이 마시되 소금을 따로 먹지 않을 것
- 외출 시 모자를 쓰고, 통풍이 잘 되는 헐렁한 옷을 입을 것
- 가능한 뙤약볕이 강한 시간대에 운동이나 작업 등을 피할 것

 

도움말_응급의학과 김낙훈 실장

목록





이전글 감기 탈출! 한방 치료에 있다.
다음글 병원 내 감염 어떻게 예방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