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병원 대표번호 : 02-490-2000

병원소식

녹색뉴스

  • 병원소식
  • 녹색뉴스
단식 41일째 녹색병원 이송된 설조스님, 건강상태 및 치료계획에 7/31 브리핑 결과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18-07-31 17:02:06
  • 조회수 1221

단식 41일째 녹색병원 이송돼 입원치료 중인 설조스님
건강상태 및 치료계획에 관한 언론 브리핑 진행

 

지난달 20일부터 ’조계종 총무원장 퇴진과 종단개혁‘을 내걸고 41일간 단식농성을 벌이다 7월 30일 녹색병원(서울 중랑구 면목동 소재)으로 긴급 이송돼 입원치료 중인 설조스님의 건강상태에 관해 7월 31일 오전 녹색병원 강당에서 언론브리핑이 진행되었습니다.

 

기자간담회에는 녹색병원 김봉구 원장을 비롯해, 설조스님의 주치의로 그간 건강상태를 체크해온 이보라 소장(녹색병원 인권치유센터 소장, 내과 전문의)이 참가하여 환자의 혈압·맥박 및 체중변화 추이, 증상 및 각종 검사결과, 치료계획에 관해 발표하였습니다.

 

단식 41일째 녹색병원 이송 당시 설조스님은 혈압 110/60, 맥박 70에 부정맥이 촉진된 상태였고, 전날 측정한 체중이 69kg로 원래 본인 체중인 81.5kg에 비해 15% 이상이 감소해 있었습니다. 이보라 소장은 “걸으실 때 숨이 차는 증상 및 기침, 가래가 지속적이고 가슴 두근거림, 두통 증상이 당일 아침 추가적으로 발생했으며 다리에 부종도 약간 있었다.”고 전하며, 정확한 상태 확인과 회복을 위해 입원치료가 필요함을 강력히 설득해 스님의 동의를 얻고 병원으로 이송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송 후 진행한 검사결과, 환자의 영양 상태를 반영하는 혈중 단백질과 알부민 수치가 정상 이하였으며 전해질 성분인 나트륨, 칼슘, 인이 감소돼 있었습니다. 이 소장은 “소변검사에서 케톤도 양성이었고, 현재 심장·폐에 대해서도 검사가 진행 중인데, 칼로리 공급을 서서히 늘려 목표 칼로리에 도달할 때까지 주의 깊은 관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앞으로 수분 공급-배출의 균형이 유지되는지 관찰을 진행해야 하며, 이를 위해 매일 증상을 확인하면서 혈압, 심전도, 체중 모니터링, 주기적인 혈액검사 등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끝)

목록





이전글 단식41일 설조스님 건강상태에 관한 7/31(화) 오전11시, 녹색병...
다음글 [뉴스레터 85호]신포괄수가제시범사업 실시/ 코어근육단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