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병원 대표번호 : 02-490-2000

병원소식

언론보도

  • 병원소식
  • 언론보도
[서울신문]저소득층 환자에 희망의 빛을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09-10-03 19:04:14
  • 조회수 6592
○ 무료 질병 상담에 긴급 생계비...중랑구 '건강방파제사업' 눈길
 
중랑구가 지역 병원과 함께 저소득 주민 2000여명을 대상으로 무료 건강검진을 해주는 ‘건강 방파제 사업’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사업은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의료기관을 찾기 힘든 저소득층을 해마다 선정, 질병 상담과 진료를 해주고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할 경우 의료비와 긴급생계비를 지원해 주는 복지사업이다.

중랑구는 지난 3월부터 12월까지 16개 주민센터에서 상·하반기 2회씩 총 32회에 걸쳐 무료검진을 실시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면목3·8동 녹색병원에서 파견된 의사와 간호사·임상병리사·사회복지사 등이 상담과 진료를 맡는다. 검진 대상은 매회 50명 내외로, 각 주민센터에서 추천한 저소득가정의 주민들이다. 이들은 매주 금요일 오전 9~12시 주민센터에 마련한 검진 장소에서 진료를 받는다.

특히 녹색병원 사회사업팀은 건강검진 중 심각한 질병이 발견되거나 경제위기로 치료비를 낼 형편이 못 되는 구민을 위해 각 동에서 건강방파제 대상자 추천서를 받아 진단비와 의료비를 무료로 지원해 준다. 100명에게 외래진료를 포함한 진단비 30만원과 의료비 긴급지원 50만원, 12명에게 생계지원비를 3개월 동안 20만원씩 지급한다.

녹색병원 조향숙 팀장은 “이번 사업은 직원들이 십시일반 모금한 돈과 자체 보유한 기금으로 기획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의 어려운 저소득 환자들을 위해 구와 긴밀히 협력해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드는 데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민경기자 white@seoul.co.kr

 

목록





이전글 녹색병원 양길승 원장 "의술은 사회적 고통을 치료해야"
다음글 [세계일보]대한민국 농촌, 가장 위험한 작업장 “근골격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