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병원 대표번호 : 02-490-2000

병원소식

언론보도

  • 병원소식
  • 언론보도
[보도자료] 녹색병원,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건강한 동행’ 업무협약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2-09-29 16:14:14
  • 조회수 426


 

[보도자료]

- 발신일 : 2022년  9월 29일(목) / 바로 사용
- 발신 : 녹색병원 홍보팀 김혜영 Tel. 02-490-2175
          greenhospitalpr@hanmail.net
- 수신 : 각 언론사


녹색병원금속노조 경남지부와 건강한 동행’ 업무협약

금속노조 경남지부사회연대기금 1500만원 출연 -

 

녹색병원은 26금속노조 경남지부와 건강한 동행’ 업무협약을 맺고 경남지역 금속노동자에 대한 의료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녹색병원은 2021년부터 조선하청노동자들의 건강지원을 위해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건강한 동행사업을 진행해 왔다이번 협약에는 조선하청노동자 뿐만 아니라 경남지역의 모든 비정규금속노동자가 포함된다.

 

녹색병원의 건강한 동행’ 사업은 질병 및 상해 등 건강상의 문제로 치료가 필요하나 경제적사회제도적 문제그리고 개인사정상 병원을 쉽게 이용하지 못하는 노동자를 대상으로 진료수술 및 치료지원을 진행해 건강하게 일터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의료지원 프로그램이다지원은 1인당 최대 500만원 이내이며 재원은 금융산업공익재단의 기금출연과 녹색병원발전기금으로 진행된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치료를 받는 기간 동안 수입이 없어 생활이 어려운 조합원을 위해 생계지원 기금 1500만원을 조성했다경남지부는 이 기금을 통해 아픈 노동자들이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연대지원 할 예정이다.

 

임상혁 녹색병원장은 현재 우리나라 금속산업 노동시장은 심각한 비정규직화와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산업구조와 고용시장의 변화속에서 열악한 고용노동환경의 개선은 이루어지지 않고있다며 이런 상황속에서 금속노동자의 건강에 문제가 생길 경우 그 부담은 오로지 개인의 몫이 되는 만큼 아픈 노동자들에 대한 지원과 사회의 지속적인 관심연대가 절실하다녹색병원은 아픈 노동자들이 마음 편하게 치료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일터에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석태 금속노조 경남지부장은 "아프더라도 사회적경제적 이유로 치료받지 못하는 노동자들이 많다"며 "경남지부와 녹색병원이 손잡아 경남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건강권을 지키는데 앞으로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녹색병원은 원진레이온 직업병 투쟁의 성과로 만들어진 원진직업병관리재단에서 2003년 설립한 공익형 민간병원이다. 2003년 개원이후 지속적으로 산재·직업병 환자인권침해 피해자지역 내 소외계층을 돌보며 공익활동에 앞장서왔다. 2019년 11월 <녹색병원 발전위원회>를 발족한 이후그동안 진행해온 의료지원사업을 노동/지역/환경/인권 4개의 분야에서 더욱 확대해 실시하고 있다. <>

목록





이전글 [보도자료] 녹색병원, 건설노조와 ‘2022 건강한 동행’ 업무...
다음글 [보도기사] [독자Q&A] 공황장애, 자가 치료가 가능한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