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병원 대표번호 : 02-490-2000

병원소식

언론보도

  • 병원소식
  • 언론보도
[보도자료] 녹색병원, 참사 피해자 의료지원 약속 및 피해자 권리선언 동참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3-03-21 16:40:07
  • 조회수 130

[보도자료]  

- 날짜 : 2023년 3월 21일(화) / 바로 사용 

- 발신 : 녹색병원 홍보팀 김지현  Tel. 02-490-2175, 010-9992-7017 

         greenhospitalpr@hanmail.net

- 수신 : 각 언론사 



녹색병원, 참사 피해자 의료지원 약속 및 피해자 권리선언 동참 



녹색병원(병원장 임상혁)은 재난‧산재 유가족‧피해자들(이하 ‘참사 피해자들’), 생명안전시민넷과 함께 3월 20일 <재난‧산재 유가족‧피해자 의료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피해자 권리선언에 참여했다.


참사 피해자들은 사고 이후 극심한 정신적 고통과 진상규명 활동 등으로 건강을 제대로 돌보지 못하며 다양한 질병에 시달리고 있으나 의료지원 등 재난 피해자들에 대한 국가의 지원제도는 전무하다. 어렵게 특별법이 제정돼도 지원은 한정적이고 대상 역시 특정 재난에만 한정되어있는 실정이다. 

산업재해와 관련해서는 산재 신청이 까다롭고 승인이 되기까지 기나긴 기간, 소송 등으로 필요한 지원을 받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며 특히 영세사업장, 플랫폼 노동자, 불안정노동자들은 산재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산재로 자식이나 부모를 잃거나 본인이 다치게 되면 가정 해체가 다반사로 일어나지만 남겨진 가족에 대한 지원제도는 전무하다. 


이런 현실적 문제를 주시해온 녹색병원은 참사 피해자들에 대한 건강 돌봄이 절실하다고 판단하며 당사자 및 가족에 대한 의료지원사업에 착수했다. 녹색병원에서는 참사 피해자들의 질병 치료에 소요되는 비용 즉, 급여항목 100%, 비급여항목 30%(MRI 검사 및 예방접종비용은 50%)와 종합건강검진에 소요되는 비용 전액을 지원하게 된다. 


임상혁 녹색병원장은 “안전시스템이 미비한 우리나라에서는 누구라도, 어느 순간에 참사 피해자가 될지 모른다. 모쪼록 이번 의료지원이 참사 이후 여러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겪는 피해가족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협약 및 선언식에는 생명안전시민넷 공동대표인 김훈 작가와 송경용 신부, 삼성전자 직업병 피해자 한혜경 씨의 어머니 김시녀 님, 태안화력발전 고 김용균 노동자 어머니 김미숙 님, 고 이한빛PD 어머니 김혜영 님, 대구지하철참사 유가족, 세월호참사 유가족,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 경동건설 산재유가족, 한익스프레스 남이천물류창고 신축현장 산재 유가족 등 재난과 산재 참사 유가족들과 피해자들이 참석하여 ‘피해자의 권리’를 선언하고 ‘피해자 권리보장과 지원체계 제도화’를 촉구하였다. 

 


목록





이전글 [보도자료] 녹색병원 직원들, 튀르키예-시리아 지진피해 지...
다음글 [보도자료] 녹색병원, 금융노조 IBK시스템지부로부터 발전기...